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17.12.11 (월)
 http://interview365.mk.co.kr/news/1493
발행일: 2008/08/21 00:00:00  김두호




[당신을 찾습니다] 사막의 농장주 정용진 씨
캘리포니아 폐허를 농장으로 일궈 / 김두호


 

 



[인터뷰365 김두호] 26년 전인 1982년 미국 캘리포니아 온타리오에서 30에이커의 큰 채소농장을 일구어 미국 동포사회에서 농업으로 성공한 선망의 인물로 떠올랐던 정용진 씨. 지금 건강한 모습으로 만날 수 있다면 올해 69세가 된다. 당시 40대의 혈기왕성한 개척자였던 정씨는 버려진 사막 땅 12만여㎡를 옥토로 바꾸어 배추 무 호박 고추 등 한국 농촌의 작물을 옮겨놓은 채소농장의 경영주로 화제가 됐었다.


어린 아들 형제를 키우면서 부인 이선옥 씨(현재 64세)와 한 번도 삽자루를 들어 본 적이 없는 농사일을 피눈물을 닦아가며 시작해 5년 만에 1백만 달러의 가치가 넘는 옥토로 만든 것. 그 동안 기후변화와 수요나 시세 변동 등을 예측하지 못해 실패도 경험했으나 해마다 실패를 줄이며 3모작으로 생산할 수 있는 기업영농으로 탄탄하게 성공했다.


농사를 짓지는 않았으나 고향인 여주에서 여주농고를 다녔고 대학에서는 법학을 전공하고 1971년 유학으로 미국에 들어가 이민생활을 시작했다. 로스엔젤리스에 있는 우드버리대학에서 경영학을 전공하고 식품점을 하다가 하루살이 장사에 염증을 느꼈다며 농부를 선택한 것인데, 타고난 근면정신과 남다른 승부욕이 새로운 꿈을 이루게 한 것이다.


지금도 태양에 그을린 검붉은 피부의 건강한 농부로 미국에서 농장을 경영하고 사시는 지 그분의 근황이 궁금하다.






기사 뒷 이야기가 궁금하세요? 인터뷰365 편집실 블로그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interview365.com 발행인 김두호 ㅣ 편집인 겸 청소년보호책임 김두호
인터넷 신문 등록 서울아00737ㅣ등록일 2009. 1. 8 / 창간일 2007. 2. 20
발행소 서울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콜카빌 801호 l TEL: 02-6082-2221 ㅣ FAX: 02-2272-2130
(재)신영균예술문화재단 Allrights reserved press@interview365.com ㅣ shinyoungky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