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17.10.20 (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interview365.mk.co.kr/news/2394
발행일: 2009/02/17 00:00:00  김두호




김수환 추기경과 테레사 수녀의 만남
뜨거운 사랑으로 낮은 곳 돌보던 두 성인 / 김두호


 



[인터뷰365 김두호] 김수환 추기경의 얘기에 귀를 기울이고 있는 테레사 수녀의 진지한 표정. 1981년 5월 3일 한국을 방문한 테레사 수녀는 이튿날 상오 11시 서강대 강당에서 <사랑의 복음>을 강론하기에 앞서 김수환 추기경을 만났다. 가난한 인간에게는 음식보다도 사랑의 굶주림이 더 심각하다며 그들에게 뜨거운 사랑을 강조하던 테레사 수녀도 이제 하늘에 살고 있고, 김수환 추기경도 16일 하오 입원중인 강남 성모병원에서 하늘로 떠났다.

1969년 47살에 136명중 최연소 추기경에 서임되어 한국 가톨릭교회를 대표해온 그는 바람 잘 날 없는 한국 현대사의 격랑 속에서 소신을 가진 종교 지도자로 일생을 보내고 87세를 일기로 경외(敬畏)로운 삶을 마감했다.



- Copyrights ⓒ 인터뷰365,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 뒷 이야기가 궁금하세요? 인터뷰365 편집실 블로그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interview365.com 발행인 김두호 ㅣ 편집인 겸 청소년보호책임 김두호
인터넷 신문 등록 서울아00737ㅣ등록일 2009. 1. 8 / 창간일 2007. 2. 20
발행소 서울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콜카빌 801호 l TEL: 02-6082-2221 ㅣ FAX: 02-2272-2130
(재)신영균예술문화재단 Allrights reserved press@interview365.com ㅣ shinyoungky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