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17.6.29 (목)
 http://interview365.mk.co.kr/news/2413
발행일: 2009/02/19 00:00:00  김두호




[당신을 찾습니다] 실종 13년 만에 부모 상봉한 장근 씨
고아원 등 떠돌다 17세에 기적적으로 만나 / 김두호


 

 



[인터뷰365 김두호] 실종된 4살배기 아들을 찾아 13년을 헤맨 아버지가 고아원에서 자라나 구두닦이 등 떠돌이 생활을 하며 17살이 된 아들을 서울에서 기적적으로 만나 기자가 흐뭇한 화제로 보도한 일이 있다. 1977년 6월 아들 류성근 (당시 17세 / 현재 49세로 실종 당시 본명은 장근) 군을 찾은 아버지는 당시 충북 괴산군 효근리에서 살던 장병무(현재 78세) 씨였다.


류군이 대중매체의 독자란에 ‘이모를 따라 전주로 가다가 길을 잃고 고아가 됐다’며 부모를 찾는 짤막한 글을 올린 뒤 그 기사를 본 아버지 장병무 씨가 류 군이 종업원으로 일하는 서울 무교동의 다방을 찾아갔다. 몸집이나 얼굴 모습 등 외모가 아버지를 빼닮았지만 의학적인 확인 절차가 필요했다.

마침내 고려대법의학연구소(당시 문국진 소장)에서 혈액형 타액 지문 체액 귀지검사를 통해 친자 확인 감정이 나오던 날 아버지는 어머니 이태우 씨와 함께 아들을 부둥켜안고 다방 안에서 아들의 이름을 부르며 맺힌 눈물을 쏟았다. 감격의 현장을 구경꾼들이 에워쌌다. 웃는 얼굴 위로 사정없이 흘러내리는 그들의 눈물이 바로 행복한 기쁨의 눈물이었다.


32년이 흘러 17살 소년은 쉰 줄의 중반을 넘어선 나이가 됐다. 지금 그의 모습이 어떻게 변해 있고 어디서 어떻게 살고 있는 지 근황이 궁금하다.



- Copyrights ⓒ 인터뷰365,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 뒷 이야기가 궁금하세요? 인터뷰365 편집실 블로그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interview365.com 발행인 안성기 ㅣ 편집인 겸 청소년보호책임 김두호
인터넷 신문 등록 서울아00737ㅣ등록일 2009. 1. 8 / 창간일 2007. 2. 20
발행소 04549 서울시 중구 마른내로 47 l TEL: 02-6082-2221 ㅣ FAX: 02-2272-2130
(재)신영균예술문화재단 Allrights reserved press@interview365.com ㅣ shinyoungky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