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17.4.30 (일)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interview365.mk.co.kr/news/2514
발행일: 2009/03/10 00:00:00  홍경희




[옛날광고] 부러우면 지는 거다
쟘보새우 vs 오렌지콘 / 홍경희


 



[인터뷰365 홍경희] 왜, 항상, 남의 떡은 크고 맛나 보일까. 자장면 한 젓가락 오물거리고 있노라면 얼큰한 국물이 아쉽고, 짬뽕국물 후루룹 넘길라치면 질펀한 자장 면발이 아른거리게 마련이다. 우리의 입맛이 두 가지 행복(?)을 모두 기억하고 있는 한, 끊임없이 겪게 될 고민이다.

그래서 등장한 게 짬짜면 탕볶밥이요, 후라이드반 양념반이다. 한국인의 근성과 꾀가 음식문화에서도 빛을 발한 셈이다. 각자 전혀 다른 맛의 과자를 쥐고 서 있는 35년 전 광고 속 자매역시 ‘짬짜면식’ 중재가 필요해 보인다. 동생도 나름대로 고르고 골랐을 테지만, 오렌지콘을 볼살 가득 물고도 고소한 새우향에 눈길이 가는 건 어쩔 수 없나보다. 선량한 눈빛으로 언니를 바라본들 쟘보새우를 맛보는 일은 없었을 것으로 짐작된다. 언니의 왼손을 주목하시라. 물 샐 틈 없는 파지법이다.



- Copyrights ⓒ 인터뷰365,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 뒷 이야기가 궁금하세요? 인터뷰365 편집실 블로그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interview365.com 발행인 안성기 ㅣ 편집인 겸 청소년보호책임 김두호
인터넷 신문 등록 서울아00737ㅣ등록일 2009. 1. 8 / 창간일 2007. 2. 20
발행소 04549 서울시 중구 마른내로 47 l TEL: 02-6082-2221 ㅣ FAX: 02-2272-2130
(재)신영균예술문화재단 Allrights reserved press@interview365.com ㅣ shinyoungky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