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17.8.19 (토)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interview365.mk.co.kr/news/77630
발행일: 2017/07/31 20:51:18  김리선




바다에서 발견된 고려시대 청자향로 공개


사진=태안 대섬 해저에서 나온 청자사자향로/제공=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인터뷰365 김리선】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내달 1일부터 9월 17일까지 전남 목포시 해양유물전시관 중앙홀에서 테마전 '바다에서 건져낸 향기, 청자향로'를 개최한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전시에서는 수중문화재 조사 과정에서 발견된 고려 시대 청자향로가 공개된다. 고려의 왕실과 귀족들이 사용한 고급 기종인 청자향로를 통해 고려 시대 상류층이 누렸던 향 문화를 보여주고자 기획됐다.

 

향은 불교를 신봉한 고려 사회에서 매우 중요하게 여겼고, 각종 의례와 불교 행사에서 널리 쓰였다. 유교 문화가 유입되던 고려 후기에는 사대부들의 학업 도중 마음의 안정을 찾는 수단으로도 사용됐다.

 

우리나라 청자향로가 발견된 대표적인 곳은 보령 원산도, 태안 대섬, 진도 명량대첩로 해역이다.

 

이곳에서 출수된 향로들은 중국 고대 청동기인 정(鼎)을 모방한 정형향로(鼎形香爐)와 뚜껑에 사자‧기린‧원앙‧오리‧용 등이 장식된 동물장식향로로 구분된다. 정(鼎)은 중국 고대의 제례 용기로 3~4개 다리와 2개의 귀가 달린 형태를 말한다. 정형향로는 권력의 최고 상징으로 여겼으며, 동물장식향로는 일상에서 주로 사용했다.

 

당시 최고급 청자 생산지였던 강진이나 부안에서 제작되어 고려 수도인 개경으로 향하던 선박들에 실렸다가 서해 바다에 잠긴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중 태안 대섬에서 발견된 청자사자향로는 신체의 비례와 조형이 세련되지 않지만, 표정이 다소 익살스럽고 친근한 모습을 띠고 있다. 발아래 공 모양의 물건 두 개를 짚고 있어 기존의 사자향로와는 다른 특이한 조형성을 보여준다.

 

진도 명량대첩로에서 발견한 기린과 오리, 원앙 모양 뚜껑을 가진 동물모양향로들은 다른 향로의 뚜껑에서는 간결하면서도 세련된 형태미를 보여준다.

 

특히 오리‧원앙 장식의 뚜껑 안쪽에는 연기를 배출하는 구멍이 꽃 모양으로 나 있어 고려인들이 미세한 부분까지도 화려한 섬세한 아름다움을 추구했음을 알 수 있다.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측은  "이번 전시에서는 청자향로와 이를 통한 향 문화 속에서 특유의 해악과 미를 추구했던 고려인들의 수준 높은 미적 감각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interview365@naver.com


- Copyrights ⓒ 인터뷰365,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nterview365.com 발행인 안성기 ㅣ 편집인 겸 청소년보호책임 김두호
인터넷 신문 등록 서울아00737ㅣ등록일 2009. 1. 8 / 창간일 2007. 2. 20
발행소 04549 서울시 중구 마른내로 47 l TEL: 02-6082-2221 ㅣ FAX: 02-2272-2130
(재)신영균예술문화재단 Allrights reserved press@interview365.com ㅣ shinyoungky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