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17.11.21 (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interview365.mk.co.kr/news/77651
발행일: 2017/08/10 09:34:15  김리선




[비하인드 스토리]영화 '택시운전사' 송강호가 몰던 택시 '브리사' 어디서 구했을까
제품 해외 중고 거래사이트서 찾아 개조…도색부터 주행까지 7개월 걸려


사진=영화 '택시운전사' 스틸

【인터뷰365 김리선】송강호 주연의 영화 '택시운전사' 속에 등장하는 택시는 이 영화의 또 다른 주인공으로 불린다.

 

극 속 택시의 여정을 따라 이 영화가 흘러가는데다, 서울의 택시운전사 '김만섭'(송강호)의 일터이자 생활 공간, 그리고 영화의 메인 공간이기도 하기 때문이다. 광주 택시운전사 '황태술'(유해진)의 택시 또한 광주의 모든 택시를 대변하는 상징성을 담고 있다.

 

10일 제작진에 따른면'어떤 차종과 색을 선택할 것인가'가는 이들에게 주어진 가장 큰 미션이었다.

 

제작진 측은 "'택시운전사'의 택시는 단순한 소품을 선택하는 것이 아닌 또 하나의 주연을 캐스팅하는 과정에 버금가는 각고의 노력이 투여됐다"고 전했다.

 

극 속 만섭의 택시는 모나지 않고 둥그스름한 외형의 기아자동차의 '브리사'가 선택됐는데, 이는 캐릭터와 잘 맞아떨어졌기 때문이다. 또 기존 영화에서 쉽게 접하지 못했던 모델이라는 점에서 복기된 적 없는 '김사복'이란 인물과 일맥상통한 느낌을 지닌다.

 

황태술의 택시는 만섭의 택시와 차별화를 위해 다른 차종으로 가되, 기존 영화에 종종 등장해 친근한 이미지를 가진 현대자동차의 '포니'가 낙점됐다.

 

그러나 영화 제작 당시 국내에 남아 있는 브리사는 상태가 좋지 않아 촬영용으로 부적합했다.

 

브리사를 구하는 것이 시급했던 제작진은 일본과 인도네시아의 중고 거래사이트를 통해 브리사를 겨우 찾았고, 영화 속 장면처럼 정상적으로 운행하기 위해 차의 외부와 내부를 모두 개조해야만 했다. 도색부터 개조, 주행 테스트까지 하는데 총 7개월이 걸렸고, 한 대당 수천만의 제작비도 들었다는 후문.

 

또 1980년 당시에는 하늘색, 노란색, 녹색 택시가 많았는데, 장훈 감독과 제작진은 화면에 자연스럽게 녹아드는 녹색을 선택했다.

 

밝으면서도 따뜻한 느낌을 주면서 계속 봐도 피곤하지 않은 느낌의 녹색을 표현하기 위해 명도와 채도를 달리 배합한 페인팅만 십여 차례 진행했다.

 

이와 같은 노력으로 영화의 마스코트라고 할 수 있는 만섭의 녹색 '브리사'와 황태술의 '포니'가 탄생할 수 있었다.


사진=영화 '택시운전사' 촬영 당시 모습

 

송강호와 유해진은 촬영 내내 직접 이 차를 운전했는데, 좁고 에어컨도 없는데다가, 조명과 카메라까지 달려있어 시야 확보가 어려웠던 극한의 상황을 경험하기도 했다.

 

그러나 송강호는 "좁은 공간에서 연기하면서 운전하느라 힘들었는데 하다보니 금새 적응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유해진은 "평소 아날로그를 좋아하지만, 어릴 때 추억도 생각나서 정말 예뻐했다"며 "이런 차 한대 가지고 있으면 좋겠다라는 생각도 했다"며 극중 자신이 운전했던 '포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영화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이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 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를 태우고 아무것도 모른 채 광주로 가게 된 이야기를 그린 영화를 담고 있다. 9일까지 누적 관객수 580만을 돌파하며 박스오피스 1위를 이어가고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interview365@naver.com


- Copyrights ⓒ 인터뷰365,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nterview365.com 발행인 김두호 ㅣ 편집인 겸 청소년보호책임 김두호
인터넷 신문 등록 서울아00737ㅣ등록일 2009. 1. 8 / 창간일 2007. 2. 20
발행소 서울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콜카빌 801호 l TEL: 02-6082-2221 ㅣ FAX: 02-2272-2130
(재)신영균예술문화재단 Allrights reserved press@interview365.com ㅣ shinyoungky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