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17.11.21 (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interview365.mk.co.kr/news/77692
발행일: 2017/08/17 17:00:15  김리선




신영균예술문화재단, 예술인자녀에게 장학금 2400만 원 전달
안성기 이사장, 예술인자녀에게 장학증서 수여


사진=2017년 하반기 예술인자녀 장학금 수혜 학생과 예술인 학부모(첫째줄 가운데 안성기 이사장, 신영균 명예회장)./제공=신영균예술문화재단

【인터뷰365 김리선】재단법인 신영균예술문화재단은 16일 재단 사무국에서 2017년 하반기 예술인 자녀 장학금 전달 및 장학증서 수여식을 가졌다고 17일 밝혔다.

 

2011년 재단설립 후 열 네번째인 이번 행사로, 이날 수여식에는 특별히 설립자인 신영균 명예회장도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장학금 수혜 학생은 국내 영화예술 관련 단체와 한국연극협회의 추천을 받은 예술인 자녀 대학생 및 고교생 13명(일반 중‧고교생과 작가 지망생은 별도)으로, 이들에게 총 2400만 원의 장학금이 수여됐다. .

 

예술인 단체로부터 추천 받은 영화 연극인 가정의 수혜 장학생은 신예린(서울영상고교 영상콘텐츠과 1학년), 김근영(서강대 신문방송/미국문화학과 3학년), 김서임(경희대 자율전공학과 2학년), 정혜윤(서경대 예술대학 공연예술학부 4학년), 김선아(한성여고 3학년), 박지용(분포고 3학년) 등 대학 및 고등학교에 재학중인 예술인 자녀들이다.

 

안성기 이사장은 이날 장학생들에게 "영화 및 연극계에 기여한 공로가 뚜렷한 부모님을 통해 선정된 장학생이니만큼 부모님께 고마운 마음을 갖고, 열심히 공부하길 바란다"고 격려의 말을 전했다.

 

신영균예술문화재단은 2011년 1월 재단의 창립 초기부터 매년 두 차례 10년 이상 영화와 연극계에서 활동하며 예술발전에 기여한 예술인의 자녀 가운데 학업성적이 우수한 학생, 특별히 부모의 예능을 물려받아 연극‧영화예술을 전공하는 학생 등을 선발해 장학금을 지급해 왔다.

 

그동안 신영균예술문화재단은 예술인 자녀 396명에게 총 5억5000만 원의 장학금을 지급했다. 장학금 중에는 시나리오 작가를 양성하는 영상작가전문교육원(한국시나리오작가협회 부설)의 성적이 우수한 예비 작가에게도 6월과 12월 두 차례로 나눠 별도의 장학금을 지급하고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interview365@naver.com


- Copyrights ⓒ 인터뷰365,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nterview365.com 발행인 김두호 ㅣ 편집인 겸 청소년보호책임 김두호
인터넷 신문 등록 서울아00737ㅣ등록일 2009. 1. 8 / 창간일 2007. 2. 20
발행소 서울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콜카빌 801호 l TEL: 02-6082-2221 ㅣ FAX: 02-2272-2130
(재)신영균예술문화재단 Allrights reserved press@interview365.com ㅣ shinyoungky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