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17.9.26 (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interview365.mk.co.kr/news/77728
발행일: 2017/08/23 18:19:30  김리선




거센 파도에 휩쓸린 피서객 구한 임종현씨 등 'LG의인상' 선정


최근 너울성 파도에 휩쓸린 피서객을 구조한 임종현씨(사진왼쪽)와 화재현장에서 일가족 5명을 구한 김기용씨 부부/사진=LG복지재단

【인터뷰365 김리선】너울성 파도에 휩쓸린 피서객을 구조한 임종현씨(35)와 화재현장에서 일가족 5명을 구한 김기용(55), 함인옥(46)씨 부부가 50번째 'LG 의인상'으로 선정됐다.

 

23일 LG복지재단(대표이사 구본무)은 임종현씨와 김기용씨 부부 에게 LG 의인상과 상금을 수여키로 했다고 밝혔다.

 

LG전자 서비스센터 서비스 엔지니어인 임종현씨는 지난 13일 출장수리차 강원도 속초시 장사항 해변을 지나가던 중 튜브를 놓치고 너울성 파도에 휩쓸려 떠내려가는 피서객을 목격했다.

 

임씨는 망설임 없이 파도가 거센 바다로 뛰어들어 의식을 잃은 피서객을 간신히 구조해 해변으로 옮겼다.

 

구조 작업 후 현장 주변에서 탈진한 상태로 있다가 홀연히 현장을 떠난 임 씨의 의로운 행동은 당시 현장에 있던 시민이 임 씨의 근무복 등을 기억하고 LG전자 서비스센터 홈페이지 게시판에 사연을 제보하면서 뒤늦게 알려졌다.

 

제보자는 "아무도 바다에 뛰어들 용기를 내지 못하는 위험한 상황에서 LG전자 서비스센터 유니폼을 입은 사람이 주저 없이 뛰어들었고, 구조 후 일어나지도 못할 정도로 많이 힘들어 했는데, 괜찮은지 모르겠다"며 용기에 감동했다는 글을 남겼다. 

 

임 씨는 "바닷가에서 자라 수영을 할 수 있던차에 생각할 겨를도 없이 바다에 뛰어들었지만, 파도가 높고 피서객이 의식을 잃어 쉽지 않은 상황이었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또 충북 단양군 적성면 하원곡리의 김기용, 함인옥씨 부부는 지난 17일 새벽 1시경 이웃 화재현장에서 거동이 불편한 노부부 등 일가족 5명을 구했다.

 

부부는 화재 당일 새벽에 애완견이 짖는 소리에 잠이 깬 후 이웃에서 불길이 치솟는 광경을 목격했다.

 

김씨 부부는 급박하게 속옷 바람으로 집 안에 소화기를 들고 현장에 달려가 초기 진화를 하고, 신속하게 119에 신고를 하며 노부부를 깨운 후 대피시켰다.

 

이후 집 안에 가족이 더 있다는 말을 듣고 다시 현장으로 다가가 남은 가족 3명이 안전하게 탈출할 수 있도록 도왔다.
 
LG 관계자는 "이들은 긴박한 상황에서도 용기 있는 행동과 침착한 대응으로 소중한 이웃의 생명을 구했다"며, "의로운 행동을 했지만 자신을 내세우지 않는 우리사회 의인의 참 모습"이라고 말했다.

 

의인상 선정은 언론모니터링을 통해 수상자들을 발굴한 후 안건을 상정하면 총 8명의 내·외부 심의위원들로 구성된 심의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선정된다.

 

'LG의인상'은 2015년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는 구본무 LG 회장의 뜻을 반영해 제정됐으며, 현재까지 총 50명이 선정됐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interview365@naver.com


- Copyrights ⓒ 인터뷰365,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nterview365.com 발행인 김두호 ㅣ 편집인 겸 청소년보호책임 김두호
인터넷 신문 등록 서울아00737ㅣ등록일 2009. 1. 8 / 창간일 2007. 2. 20
발행소 서울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콜카빌 801호 l TEL: 02-6082-2221 ㅣ FAX: 02-2272-2130
(재)신영균예술문화재단 Allrights reserved press@interview365.com ㅣ shinyoungky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