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17.9.26 (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interview365.mk.co.kr/news/77821
발행일: 2017/09/11 19:37:28  김리선




[비하인드 스토리]영화 '몬스터 콜' 속 몬스터, '판의 미로' 제작진 수작업 제작


영화 '몬스터 콜'의 몬스터

【인터뷰365 김리선】판타지 영화 '몬스터 콜'에 등장한 캐릭터 '몬스터'의 제작에 '판의 미로'로 아카데미상을 수상한 특수분장팀이 참여한 사실이 알려져 화제다.

 

영화 '몬스터 콜'은 전 세계 최초로 카네기상과 케이트 그리너웨이상을 동시에 수상한 패트릭 네스의 '몬스터 콜스'를 원작으로 한 작품. 엄마의 죽음을 앞두고 빛을 잃어가던 소년 코너가 자신을 찾아온 상상 속 존재 몬스터를 만난 후, 외면하던 상처들과 마주하게 되는 이야기를 섬세하게 그려낸 판타지 드라마다.

 

'몬스터 콜'의 후안 안토니오 바요나 감독은 몬스터 캐릭터가 관객에게 감동을 주기 위해서는 겉모습보다는 그가 가지고 있는 내면을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이 때문에 컴퓨터 그래픽(CG)이 아닌, 수작업으로 ' 몬스터'를 제작하기로 결심한 것. 단순히 컴퓨터 그래픽(CG)으로만 만들어진다면, 특유의 인공적인 느낌 때문에 캐릭터의 매력이 반감될 것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원작 소설의 일러스트레이터 짐 케이는 자신이 그린 '몬스터'가 영화 속에 고스란히 살아날 수 있도록 기초 드로잉과 콘셉트 아트에 적극적으로 참여, 제작진에게 영감을 불어넣었다는 후문이다.

 

원작 소설의 일러스트레이터 짐 케이가 그린 몬스터 일러스트

 

◆'몬스터'캐릭터, 30명의 아티스트, 4명의 유압 전문가 동원

 

디자인이 완성된 이후 '판의 미로'로 아카데미 특수분장상을 수상한 네 명의 유압 전문가들은 '몬스터'의 머리부터 차례차례로 어깨, 팔과 손, 그리고 발을 만들어 냈다. 그들은 무엇보다 몬스터가 실제 나무처럼 보일 수 있도록 하는데 중점을 두었다.

 

재료를 깎고, 그을리고, 모양을 잡고, 페인트칠을 하는 등 여러 번의 과정을 거쳐 가장 독창적인 모습의 몬스터가 탄생했다.

 

1차 제작을 마친 후에는 좀 더 디테일 한 작업에 돌입했다. 표정과 움직임을 더해 생명력을 불어 넣었다. 이 과정까지만 해도 약 30명이 넘는 아티스트들이 참여해 약 3달간에 걸쳐 진행됐다. 이 이후부터 디지털 기술이 더해져 1년 후 완벽한 몬스터가 완성될 수 있었다.

 

여기에 리암니슨이 모션 캡쳐 연기에 참여, 목소리 연기를 맡아 사실감을 더했다. '몬스터 콜'은 14일 개봉된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interview365@naver.com


- Copyrights ⓒ 인터뷰365,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nterview365.com 발행인 김두호 ㅣ 편집인 겸 청소년보호책임 김두호
인터넷 신문 등록 서울아00737ㅣ등록일 2009. 1. 8 / 창간일 2007. 2. 20
발행소 서울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콜카빌 801호 l TEL: 02-6082-2221 ㅣ FAX: 02-2272-2130
(재)신영균예술문화재단 Allrights reserved press@interview365.com ㅣ shinyoungky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