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즐겨찾기  l  시작페이지  l  2017.9.19 (화)

언론이본365
  [사람과 사람들] 훈훈한 정을 배달하는 '집배원'
인터뷰365  2011/06/23 13:15:29 [조회 : 8367]

SBS l [2009-09-14 12:33]

[나한테 있어선 아들과 똑같지. 아들보다 더 잘하지.]


[세상에 하나밖에 없을 것 같아요. 저런 분은.]


배고픈 아이들의 수호 천사이자 연로한 주민들의 머슴을 자처하며 산골 여기 저기를 누비는 최선환 씨는 사랑을 배달하는 집배원이다.


초록물결이 황금빛으로 물 들어가는 농촌 들녘.


그 사이로 오토바이 한 대가 지나간다.


산 넘고 물 건너 오토바이가 도착 한 곳은 강원도 화천의 한 과수 농가.


할아버지는 마치 가족을 만난 듯 최선환 집배원을 반갑게 맞아주신다.


몸이 불편한 할머니도 최 씨의 방문을 반긴다.


안부 인사를 마치기 바쁘게 어디론가 향하는 최 씨.


홀로 사과를 수확해야 하는 할아버지를 도우러 나선 것이다.


[최선환/화천우체국 집배원 : 혼자 따시는거 보니까 좀 안쓰러워갖고 조금 도움 드리고 갈까 하고 말벗도 하고.]


[이정의/마을 주민 : 친동생 갖고 어떤 때 보면 아들 같기도 하고, 우리 일에 대해서 열심히 해주고 있습니다.]


우편 업무가 많지 않은 날이면 과수원 일이든 집안 일이든 으레 자기의 일인냥 그냥 넘기는 법이 없다.


그래서일까.


그들에게 최 씨는 집배원 그 이상의 존재이다.


[고마우나 마나지 뭐. 자식같지 뭐.]


한사코 마다하는데도 봉지 가득 사과를 챙겨주시는 할아버지.


올해 첫 수확한 사과를 친자식보다 최 씨에게 먼저 선물하는 것이다.


다음 배달 장소는 화천의 한 초등학교.


우편물 배달을 마친 최 씨의 발길이 학교 식당으로 향한다.


급식비를 후원하는 학생을 만나기 위해서다.


가정 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에게 10년 넘게 급식비를 지원해 오고 있은 최 씨다.


[최선환/화천우체국 집배원 : 제가 어렸을때 저도 환경이 어려웠었기 때문에 그런 아이들 보면 마음이 찡합니다.]


훌륭한 청년으로 커 달라는 최 씨의 마음이 담긴 사랑은 고스란히 어린 준이에게 전해졌다.


[남궁준/초등학교 3학년 : 나중에 커서 집배원 아저씨처럼 다른 사람들을 많이 도와줄 거예요.]


또 다른 배달지로 향하는 길.


우연히 만난 동료들에게도 최 씨의 선행은 귀감이 되고 있다.


[박동선/직장 동료 : 엄청 대단하시죠. 제가 보기엔 존경하지 않을 수 없는 선배님이시죠.]


울퉁 불퉁 비포장 도로를 삼십여분 달려 도착한 곳은 말 그대로 첩첩산중.


물지게를 진 할아버지가 아들 보듯 최 씨를 반긴다.


할아버지의 물지게는 으레 최 씨 몫이다.


오늘 배달한 우편물은 단 한 통.


할아버지는 몇 개씩 묶어서 가져오라고 하지만 최선환 집배원은 우편물이 없을 때도 가끔씩 노부부를 찾는다.


[이원식/마을 주민 : 와서 얼굴을 보면 좋긴 좋은데 '아버지 얼굴 한 번 뵙고 가겠습니다.' 이렇게 전화하고 오고도 해서 좋긴 좋은데, 너무 고생을 많이 해가지고 그 고마움을 뭘로다 표시를 해야 하는데….]


[최선환/화천우체국 집배원 : 이런 오지에 사시는 분들은 자녀들이 없으실 때 그분들 보면 자식 노릇 좀 하려고 마음을 먹고 있습니다.]


이미 밤기온이 뚝떨어진 첩첩산중 노부부 집엔 요즘 땔감마련이 가장 큰 고민거리다.


문제가 있을 때마다 찾아와 살갑게 도와주는 최 씨는 이들 노부부에게 누구보다 소중한 이웃이다.


[이원식, 김납순/마을주민 : 나한테 있어선 아들과 똑같지. 아들보다 더 잘하지. 앉아서 말벗이 되고 어떻게 사시고 어떻게 몸 건강하셔야 된다고 하면서 아들 더 이상 가는거지. 자식들은 자주 못 오지만 저 아저씨는 가끔 오셔가지고 말씀이라도 고맙게 해주니까 고맙지.]


집배원 생활 30년.


어려움에 처한 이들을 외면할 수 없어 시작한 최 씨의 나누는 삶은 이웃은 물론 그 자신도 풍요롭게 한 선물이 되고 있다.


[최선환/화천우체국 집배원 : 사람들 살아가는 모습을 보면 저희들이 참 좋은 보람을 느끼는 것 같아요. 열심히 사는 모습을 보면 배울 점도 많고 좋다고 생각합니다.]


저작권자 SBS&SBSi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인용된 기사]
30년 간 사랑을 배달해 온 산타 집배원 최선환






첨부파일
200912281604310939.jpg

  

호호호(12.21 15:25)  Del
◈축 최초 3억 출/금자 탄생! (운영자님죄송요)◈
★www.ADD77.com★ 배팅만하세요◈
◈(유사 사이트에 현혹되지 마세요) 즐겨찾기 추가!◈
◈(접속시 사용자가 많아 로딩이 길어질 수도 있습니다)◈
◈*가입방법,방법 되네 안되네 하지 마시고 모르시면 채팅,전◈화
◈주세요 070-7951-4982◈
◈연예인,운동선수,정치계쪽에 종사하시분들이 인정하곳◈
◈강원랜드 이용하시던 회원분이 선호하곳◈


 전체선택  l  선택해제   Total : 26 ( 1/2 )
번호
제 목
등록자
등록일
조회
26 ‘인터뷰365’ 대한민국인터넷대상 국무총리상 수상  댓글보기 (1) 인터뷰365 2011.06.23 39354
25 인터뷰365,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댓글보기 (1) 인터뷰365 2011.06.23 31680
24 제4회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댓글보기 (1) 인터뷰365 2011.06.23 29284
23 최시중 방통위원장 "인터넷을 성장동력으로"  댓글보기 (1) 인터뷰365 2011.06.23 10475
22 제4회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댓글보기 (1) 인터뷰365 2011.06.23 9758
21 제4회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댓글보기 (1) 인터뷰365 2011.06.23 9118
20 홍석천·이승연·장미희 드라마 복귀와 김수현 작가  댓글보기 (1) 인터뷰365 2011.06.23 9034
[사람과 사람들] 훈훈한 정을 배달하는 '집배원'  댓글보기 (1) 인터뷰365 2011.06.23 8367
18 故 유현목 감독, 한국 리얼리즘 영화의 대가  댓글보기 (1) 인터뷰365 2011.06.23 8413
17 60년대 톱스타 도금봉, 타계  댓글보기 (1) 인터뷰365 2011.06.23 8276
16 원로 영화배우 도금봉씨 별세  댓글보기 (1) 인터뷰365 2011.06.23 8265  
15 “감동·행복 주는 사람들만 소개해” 인터뷰365 2011.06.23 8013
14 식객의 '정형사' 조상구... ‘진짜 정형사들 대단하다’  댓글보기 (1) 인터뷰365 2011.06.23 7913
13 미스코리아 김성희, 신체 사이즈를 공개합니다  댓글보기 (1) 인터뷰365 2011.06.23 8199  
12 특집 한국영화의 거인- 역사에 남지 않은 여류흥행사 인터뷰365 2011.06.23 26346
처음이전 10쪽12다음 10쪽마지막

 
interview365.com 발행인 김두호 ㅣ 편집인 겸 청소년보호책임 김두호
인터넷 신문 등록 서울아00737ㅣ등록일 2009. 1. 8 / 창간일 2007. 2. 20
발행소 서울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콜카빌 801호 l TEL: 02-6082-2221 ㅣ FAX: 02-2272-2130
(재)신영균예술문화재단 Allrights reserved press@interview365.com ㅣ shinyoungkyun.com